멘토의뢰
아동심리 친구들이 아이를
18.9.16 오전 8:57
친구들이 아이를 때려도 우리아들이 반응을 잘하지 않아요 처음엔 밖이라그런가 싶었는데 집에서도 그러고 여자아이가 그래도 그렇고 남자아이가 그래도 그렇고 그러다보니 아이들끼리모이면 늘타켓이 되네요 너무속상해요 어제는 어릴때보다가 11개월되서 첨본 남자아이를봣는데 그아이가 저희집에 놀러왓는데 오자마자 저희아들한테 뛰어들더라구요 저희아들은 기겁을하고 얼굴에 손이올라오고 아들은 한대맞구 놀라서 가만히잇더니 그때부터 그친구가 다가오면 저한테 도망오더라구요 책이나 장난감 가지고놀면 그친구가다뺏아가도 가만히잇고 더답답한건 그아이 엄마가 강하게 말해줬음 했는데 그러지않더라구요 계속 저희아들한테 다가오고 아들은도망다니고 그러다 한대맞고 너무화나는데 막아주는것도 한계가잇더라구요 제가 친구 물한잔 가져다주는 사이에 우리아들이 구석에 몰려서 친구아들이 한발한발기어서 다가가는데 우리아들이 두려움에 떨고있는 눈빛을봤어요 그때 친구랑 친구아들한테 너무화가나는거예요 .. 진짜 내쫒고싶엇는데 참았네요.. 저는아들생각해서 여러친구들이랑 놀아라고 친구불럿는데 그시간들이 저희아들한테 너무힘든시간이 되엇나싶어 미안해서 눈물이나더라구요... 어디서부터 잘못되어서 저희아들이 이럴까요ㅜㅜ 한대맞으면 악 하고울면 때린친구도 놀래서 안할텐데 반응을안하니깐 재밌어서 계속따라다니면서 하는거같더라구요.. 이친구만 저희아들을 때리는게아니니까.. 저희아들이 문제인거같아요.. 조금잇음 복직해야해서 어린이집도가야하는데 가서 아이들한테 맞고만잇을까싶어 너무걱정이네요......
baby****
1
아동멘탈 아이가 친구때문에 고민하고 있어요
18.5.9 오후 8:27
9살된 딸아이가 학교생활을 잘 하고 있는 줄 알았는데 어제밤 잠자기전 너무 괴로워서 잠이 안온다며 털어놓은 고민은 정말 뜻밖이 었습니다. 새학기에 친한 친구가 있었는데 전학을 가게되고 두명의 친구중 한명은 유치원때부터 알게 된 친구가 2학년 되면서 같은반으로 배정되어 수현이와 쉽게 친하게 되었고 또 한명의 친구가 소현이라는 얘가 이 들사이에 끼어들면서 저희 딸 아이가 소외되는 상황이 많이 나타나봐요. 단적인 예로 이틀전에 셋이서 게임을 하는데 소현이라는 얘가 저희딸을 게임에서 잡자고 해서 수현이랑 합작해 제 딸을 게임에서 지게 했나봐요. 이건 가장 최근에 있었던 일이고 그 전에도 종종 있었는데 그때는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어요. 어제는 아이가 잠도 안오고 화가 난데요. 엄마에게도 말하면 선생님께 말할까봐 걱정되서 말 안하려고 했는데 잠이 안와서 솔직하게 얘기 한다고 하니 맘이 너무 아픕니다.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할까요? 소현이라는 아이가 많이 셋이서 놀때 분위기를 이끌어가나봐요. 수현이라는 얘는 저희 딸이랑 잘 지내고 싶어하는데 소현이가 어떻게 하자고 하면 따라해서 저희 딸이 왕따같은 느낌이 드는것 같습니다. 저희 딸이 잘 해결 할 수 있도록 제가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답변 부탁드립니다.
soon****
1
아동멘탈 7살 여자아이가 옷에 똥을 싸요
18.4.18 오후 8:15
안녕하세요. 저는 여자 아이 둘을 키우는 엄마입니다. 첫 아이는 기저귀를 떼고 실수한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둘째 아이는 7살인데도 불구하고 종종 옷에 똥을 쌉니다. 기저귀는 비슷한 또래 아이들과 큰차이 없이 기저귀를 자연스럽게 뗐습니다. 그리고 5살때 지금처럼 옷에 똥을 싸면 실수로 생각했습니다. 6살되었을때는 똥마려운 느낌이 없어서 그런가 싶어 평소 자기생각을 잘 얘기 하는 아이라 물어보니 똥마려운 느낌은 있데요. 유치원에서 놀고 싶어 똥싸고 오면 놀이가 끝나있을까봐 참다보니 실수를 했다고 해서 똥 참으면 배가 아프다는것과 똥꼬에 피가 날 수있다고 설명하고 꼭 놀거나 공부 할 때도 화장실 갈 수 있도록 설명하고 선생님께도 아이의 상황을 말씀드리고 도움을 요청했지만 크게 나아 지지 않았습니다. 7살되었는데도 종종 잊어버릴만하면 옷에 똥을 쌉니다. 아이가 똘똘 하고 행동이 빠른 아이인데 유독 똥을 옷에 싸는게 조절이 안되는것은 다른 이유가 있는게 아닌가 싶어 걱정되어 상담을 신청합니다. 평소 아이 대변습관은 매일 바나나 굵기와 크기만큼 커다랗고 굵직한 대변습관이 있습니다. 걱정되서 소아과에 문의했더니 변비의 하나로 섬유질 많은 음식으로 먹고 유산균을 안내 받았습니다. 가끔 아이가 소변 보고 엉덩이를 닦아주면 화장지에 똥이 뭍어나오기도 합니다. 아이가 모르는 사이에 똥이 나오나 싶기도 하고 항문괄약근 문제인가 싶다가도 심리적인건 아닐까 싶기도 하고 고민입니다. 가끔 콩알만큼의 똥이 팬티에 뭍은적이 종종있어서 아이가 참아서 조금 지린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어제 유치원에서 똥이 뭍었는데 챙피해서 선생님께 말을 못했데요. 그런데 얘들이 알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고 하니 마음이 아프더라구요. 사실 어제는 화를 내서 앞으로 옷에 똥을 못싸게 하려고 매를 들었거든요. 그런데 이 이야기를 들으니 안되겠다 싶어 도움을 받고 싶어 긴글을 올렸습니다. 최대한 자세히 기재해야 정확한 상담이 이뤄질것 같아 긴글이 되었네요. 그만큼 큰 고민입니다. 답변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soon****
2